광주시, 15년 만에 2024년 9월부터 상수도 요금 인상
광주시, 15년 만에 2024년 9월부터 상수도 요금 인상
  • 문영일 기자
  • 승인 2024.06.26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원가 1천1원, 공급단가 618원으로 요금 현실화율이 61.69%에 그쳐
광주시, 15년 만에 2024년 9월부터 상수도 요금 인상

[경기동부매일=문영일 기자] 광주시는 2008년 이후 15년 만에 상수도 요금을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광주시는 1톤당 상수도 생산원가 1천1원, 공급단가 618원으로 요금 현실화율이 61.69%에 그쳐 매년 당기 순손실이 발생 중이며 인구 증가에 따른 수도시설 확충과 노후화된 수도시설 교체 등 맑은 물 공급을 위한 투자재원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22년 상수도 요금 산정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2023년 9월 소비자 정책심의 위원회에서 적정 인상안에 대한 검토를 거쳐 ‘광주시 수도 급수 조례’ 개정안을 6월 광주시의회에서 심의·의결을 공포했다.

광주시 상수도 요금은 2024년 9월 고지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매년 단계적으로 인상하며 기존의 가정용 상수도 요금 누진제를 단일 요금제로 변경하고 일반용과 대중탕용은 환경부 기준에 맞게 누진 단계를 축소해 복잡했던 수도 요금 요율을 간소화한다.

가정용 사용료의 경우 현행 가정용 1단계 1톤당 400원에서 2024년 9월 500원, 2025년 580원, 2026년 660원이 된다. 이에 따라 가정용 평균 사용량 월 12톤을 기준으로 현행 4천800원에서 2024년 9월 기준 6천원, 2025년 기준 6천960원, 2026년 기준 7천920원으로 인상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가계 안정 및 코로나19 등 시민 부담을 고려해 2008년 이후 상수도 요금을 동결했으나 계속되는 공기업 재정 악화 극복과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투자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서 불가피하게 상수도 요금을 인상했다”면서 “시민에게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기 위해 3년에 걸친 단계적 인상을 추진할 계획이니 많은 양해와 깊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