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질병·고립·가족돌봄' 청·중장년에 일상돌봄 서비스 제공
성남시 '질병·고립·가족돌봄' 청·중장년에 일상돌봄 서비스 제공
  • 문영일 기자
  • 승인 2024.06.06 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가 돌봄·가사, 병원 동행, 식사·영양 관리, 심리지원 등
성남시청

[경기동부매일=문영일 기자] 성남시는 돌봄이 필요한 청·중장년에게 일상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이 서비스는 질병, 고립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청·중장년(19~64세)과 아픈 가족을 부양하거나 그로 인해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가족 돌봄 청년(13~39세)에게 욕구에 따라 재가 돌봄·가사, 병원 동행, 식사·영양 관리, 심리지원 등 4개 분야의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한다.

아동·장애인·노인 중심이던 돌봄 체계를 상대적으로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청·중장년층으로 확대하고, 소득 기준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대상자는 오는 7월 1일부터 연말까지 재가 돌봄, 가사 등 기본서비스를 월 12시간에서 72시간까지 탄력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병원 동행, 식사·영양 관리, 심리지원 등 특화 서비스는 유형에 따라 최대 2개까지 신청할 수 있다.

이를 위해 6개월간 투입하는 사업비는 7000여 만원(국비 70%, 도비, 시비 각 15%)이며, 서비스 인원은 26명이다.

돌봄을 희망하는 대상 청·중장년은 신분증과 신청서(성남시 홈페이지→시정소식→새소식), 진단서, 공공·민간기관 추천서 등 서비스별 필요 서류를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내면 된다.

신청 기간은 오는 6월 5일부터 13일까지다.

이 기간, 탈시설·재가 장애인(17명), 스스로 식사 준비가 어려운 65세 이상 노인(61명)을 대상으로 한 식사·영양 관리 서비스 이용자도 같은 방식으로 모집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국민행복카드를 발급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일상생활에 돌봄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사회서비스 제공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을 주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