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도지사, 설 앞두고 대설 ․ 한파 대비 안전관리 대응 지시
김동연 도지사, 설 앞두고 대설 ․ 한파 대비 안전관리 대응 지시
  • 문영일 기자
  • 승인 2023.01.25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지사, 설 연휴 앞두고 20일 안전관리 지시사항 긴급 전파
경기도청 광교청사 전경

[경기동부매일=문영일 기자] 20일 도내 19개 시군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데 이어 설 연휴 기온 급강하에 따른 도로결빙과 취약계층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이에 대한 안전관리 대응을 지시했다.

경기도는 20일 오후 이런 내용을 담은 대설·한파 대비 도지사 지시사항을 각 시군에 공문으로 긴급 전파했다.

김 지사는 공문을 통해 “설 연휴 기간을 앞두고 기온 급강하로 인한 도로결빙과 한파에 따른 취약계층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 시·군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여 안전관리를 철저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설을 맞아 차량 이동량이 많은 만큼 도로결빙이 예상되는 터널 앞, 교량 인근 도로 등 상습 결빙지역에 대해 제설제 사전 살포, 순찰을 강화하는 등 빈틈없이 안전관리를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 2020년 12월 한파 속 포천시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안타깝게 숨지는 사고를 언급하며 “한파 대비 주거용 비닐하우스 사전 점검 등을 통해 주거 취약계층의 피해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홍보를 강화하고 피해 대비 신속한 현장 조치와 복구지원체계 가동할 것 ▲도, 시․군 전광판, 누리집 등 홍보 수단을 이용해 기상정보, 도로 살얼음 대비 감속 운전, 한파 건강 관리 방안 등을 도민들에게 제때 안내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것 등을 지시했다.

김 지사의 지시에 따라 경기도 한파대응 합동전담팀과 31개 시군은 초기 대응근무를 실시하며 혹시나 있을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기상청은 20일 현재 동두천시 등 경기도 내 19개 시군에 한파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24일, 25일 도내 아침 기온은 최저 –22.0℃ ~ -15.0℃ 분포로 절정을 보이고, 이후에도 평년기온을 웃도는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