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철 하남시의원, 초선 패기와 열정으로 첫 행감서 종횡무진
오승철 하남시의원, 초선 패기와 열정으로 첫 행감서 종횡무진
  • 문영일 기자
  • 승인 2022.10.03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행정에 이어 도시건설위원회서 안전·교통·동물복지 등 행정 허점 지적
오승철 의원(더불어민주당, 다 선거구)

[경기동부매일=문영일 기자] 하남시의회 오승철 의원(더불어민주당, 다 선거구)은 자치행정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 이어 지난 27일부터 실시한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오 의원은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면서 시민불편민원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안전정책과 행정사무감사에서 “폭염대비 스마트 그늘막 설치는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사업으로 확대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설치 요청이 없었던 지역도 면밀히 검토해 적재적소에 능동적으로 설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교통정책과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대중교통 부족 문제를 지적하면서 택시의 증차만으로는 단기간에 차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현재의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택시의 운행률을 향상 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에 대해서도 인구에 대비해 노선이 부족하고 시민들이 원하는 지역의 운행이 적다는 점을 들어 시가 주도적으로 운송사업자와 협의해 전반적인 노선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건설과 행정사무감사에서는 한강교량 신설과 관련된 진행상황에 대해 질의한 가운데 “한강교량 신설에 대한 시의 의견을 강동대교 근접안으로 설정하고 추진하되 교통혼잡이 예견되는 올림픽대로의 개선책인 대로 확장과 우회도로 마련도 함께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도시농업과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늘어나는 반려인과 그에 따른 민원으로 인한 시민 갈등을 적절히 해결하고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의견을 적절히 수렴해 반려동물 놀이터 시범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 의원은 이외에도 자치행정위원회와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 모두 참여해 시민편의에 꼭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하고 대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