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재난지원금과 긴급복구 공사비 7억2000만원 긴급 투입
하남시, 재난지원금과 긴급복구 공사비 7억2000만원 긴급 투입
  • 문영일 기자
  • 승인 2022.09.11 2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호우로 인한 도로, 교량 등 우선 복구
하남시청

[경기동부매일=문영일 기자] 하남시는 주택침수 피해 주민, 농업인, 소상공인 등 지난 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시민을 대상으로 추석 전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예비비 7억2000만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예비비는 유실된 도로, 교량 및 심각한 산사태 구역의 응급 복구를 위해서도 사용된다.

시는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조사해 침수주택 60세대, 농업피해 157건, 소상공인 피해 80건을 접수하고 재난지원금 2억4000만원을 예비비로 집행한다.

또한 산사태 지역 중 신속한 복구가 필요한 4개소에 1억600만원, 파손된 도로 3개소에 1억원, 유실된 산곡천 상류 교량에 2억7000만원을 예비비로 투입해 복구하기로 했다.

이현재 시장은 “지금 당장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피해상황을 고려해 시 예비비를 집행해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하기로 했다”면서 “관련 부서를 통해 추석 전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집중호우로 붕괴된 하천 교량 및 도로를 비롯해 마을과 인접한 산사태 구역에 예비비를 투입해 신속하게 복구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추가적인 항구복구 예산은 2023년도 본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